현재 사이트의 대한민국 버전을 탐색하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과 관련된 정보의 경우 권장 버전은

워치메이킹 산업 이전의 작센주

삶으로서의 광업

현재는 독일의 프라이베르크로 알려진 크리스티안스도르프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1168년 상인들이 은광석을 우연히 조우하면서 그곳에서 풍부한 광석 매장지를 처음 발견한 사건은 역사에 길이 남게 되었습니다. 에르츠 산맥에 갑자기 광부와 상인, 숯 굽는 사람과 방랑자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실버 러시는 수 세기 동안 작센주의 이 지역에 부를 가져다주었으며, 이는 나중에 정교한 워치메이킹 기술이 발전하는 중요한 요인이 되었습니다.


글라슈테에 대한 최초의 공식 기록은 1445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이곳의 명칭은 매혹적인 투명 소재인 유리(Glaße)에서 유래했으며, Hutte는 공방을 의미합니다. 1490년 이곳에서 은광석이 발견된 것 또한 이 작은 마을의 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풍부한 광석 매장지에 대한 소식이 처음 알려지고 400년이 지난 후, 에르츠 산맥은 유럽 광업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광산 노동자 뿐만 아니라 다른 일자리도 생겼습니다. 점점 더 많은 공예 전문가들이 이 땅에서 발견된 보물을 작업하기 위해 이곳으로 유입됩니다. 광업은 작센주 고유의 공예 기술의 교육과 개선을 지원합니다.


선제후 아우구스투스(1526~1586년)는 지정학적인 야망과 수많은 규정 및 개혁을 통해 작센주에 경제 회복을 추진합니다. 그 시대의 많은 군주들과 마찬가지로, 그는 수집을 향한 열정을 보여줍니다. 1560년, 그는 드레스덴에 예술의 공간, 즉 "미라클"을 설립했습니다. 이곳은 이미지, 무기, 주얼리, 공예품, 진귀한 물건들 소비재를 비롯하여 기계, 천문 및 측정 장치와 같이 그가 매혹적이라고 생각하는 것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 예술 공간은 1729년 분리된 왕립 수학 및 물리학 도구 보관소의 기반이 되었으며, 요한 고트프리트 쾰러에 의한 정밀 시간 측정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모든 것들이 부족했던 시기, 그리고 새로운 시작

작센주는 30년 전쟁(1618~1648년)으로 폐허가 되었습니다. 전염병으로 인해 인구가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축적된 부는 없어졌지만, 사람들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은 대신 철, 주석, 납, 구리, 비스무트, 사문석 등의 새로운 보물을 채굴했습니다. 작센주는 이러한 원자재를 사용하여 작업하며, 대도시 주변에서 최초의 전문 매뉴팩쳐가 등장했습니다.


금세공인 부문은 가장 오래된 공예 직업으로 손꼽힙니다. 금세공인은 이미 1368년에 작센주에서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선제후 아우구스투스의 왕실 주얼러인 요한 멜키오르 딩링거의 작품은 바로크 시대의 황금기를 누렸습니다. 러시아의 표트르 1세를 위해 제작한 딩링거의 작품은 2018년 그린 볼트 박물관에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초기 워치메이킹

작센주 워치메이킹이 시작된 시기는 정확하게 알 수는 없습니다. 1540년 드레스덴에서 최초의 워치메이커 협회를 통해 전반적인 길드의 핵심이 형성되었습니다. 최초의 워치메이커들은 대장장이 길드에 속해 있습니다. 원래는 대장장이와 금속 세공인이 시계를 생산했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살펴보기

리차드와 에밀 랑에 -부활 및 세계적인 명성
리차드와 에밀 랑에 -부활 및 세계적인 명성
1868년, 재능 있는 시계 디자이너 리처드 랑에와 숙련된 사업가 에밀 랑에는 아버지 회사의 공동 소유자가 되었습니다.
페르디난드 아돌프 랑에의 어린 시절
페르디난드 아돌프 랑에의 어린 시절
페르디난드 아돌프 랑에는 정밀 워치메이킹에 혁신을 일으킨 선구적인 인물이었습니다.
선제후 아우구스투스 통치하에 번성하는 작센주
선제후 아우구스투스 통치하에 번성하는 작센주
아우구스투스는 행정 기관을 설립하고, 현명한 경제 정책을 추구하며, 예술, 건축, 장인 정신과 과학 분야를 장려했습니다.

파인 워치메이킹 분야에 대한 특별한 통찰

뉴스레터를 구독하여 랑에 운트 죄네의 매혹적인 유산과 특별한 스토리, 그리고 정교한 타임피스를 경험해 보세요.